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보도자료
홍보센터보도자료
등록일
2018-05-26
제목
코스맥스, 적외선차단지수(IPF) 개발로 세계 표준화 시동
코스맥스, 적외선차단지수(IPF) 개발로 세계 표준화 시동
코스맥스, 적외선차단지수(IPF) 개발로 세계 표준화 시동

-업계 최초, 적외선차단 화장품 개발 특허 획득

-선케어 화장품에 SPF, PA와 같은 국제 표준화로 인정받아 K뷰티의 핵심 될 것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전문업체인 코스맥스(회장 이경수)가 개발한 ‘적외선 차단(Infrared Protection Factor) 화장품'이 특허를 획득하고 글로벌 표준화를 선점하기 위한 시동을 건다.

 

코스맥스가 개발한 '적외선 차단 화장품'은 피부에서 적외선을 반사해 적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토탈 선케어(SUN CARE) 화장품을 말한다. 지난해 11월, 산업통상자원부가 선정하는 차세대 세계 일류상품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후 코스맥스는 업계 최초로 적외선 차단 효과를 검증할 수 있는 새로운 임상법을 개발했다. 이는 기존 기술의 한계를 극복했다는 점에서 매우 큰 의의가 있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최근 근적외선의 유해성이 많이 보고됨에 따라 화장품 업계에서도 적외선 차단에 주목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적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 주는 소재, 제형, 임상 평가법에 대한 연구 개발은 미흡했다.

 

코스맥스 연구팀은 지질학 연구로부터 영감을 받아 빛의 반사 양을 측정하는 임상 평가법을 고안했다. 피부에 적외선 차단 제품 샘플을 바르고 그 전·후의 반사율을 측정하여 적외선차단지수(IPF)로 수치화하는 방식이다.

 

또한, 이번에 코스맥스가 특허를 획득한 근적외선 차단 화장품 기술은 선케어 제품은 물론 기초 화장품과 메이크업 제품 등 여러 제형의 화장품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박명삼 코스맥스 R&I센터 원장은 “그동안 선케어 화장품 시장은 1978년 미국 FDA에서 최초로 인정한 SPF(Sun Protection Factor)평가법과 1990년대 일본에서 개발된 PA(Protection of UVA) 평가법이 국제표준으로 인정받았다”고 말하며 ”코스맥스가 개발한 적외선 차단 평가법이 세계 표준으로 제정된다면 글로벌 화장품 시장에서의 위상은 물론 K뷰티 기술력을 한층 더 인정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

메일보내기
보내는 사람
받는 사람
제목
내용
보내기